[문재인정부-중소벤처기업부] 2019.11.5.화 | 소상공인복지

박광순 선임기자

소상공인재기지원센터

중소벤처기업부는 5일, 폐업하려는 소상공인이 손해를 덜 보며 안전하게 사업을 정리하고, 나중에 재기하는 것을 돕는 폐업 및 재기 지원 전담창구인 ‘소상공인재기지원센터’가 전국 30개소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지역센터에 설치돼 운영되고 있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폐업 예정 소상공인은 재기지원센터를 통해 폐업 관련 상담은 물론, 점포 철거비용(최대 200만원)을 지원받아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고, 폐업 및 재기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법률(법무‧세무‧노무‧부동산 등) 문제에 대한 전문가 자문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미 폐업한 경우도 가까운 지역센터에 신청(방문 또는 팩스)하면 된다고 밝혔다.

한편, 음식점과 노래연습장처럼 시설이 많이 필요한 업종은 비용이 많이 들어 철거가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본 '문재인정부 복지소식'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18부처 5처 2원 4실(대통령비서실ㆍ국가안보실 제외) 6위원회'의 당일 보도자료 중 복지에 관한 자료를 선별하여 보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