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2019.11.18.월 | 인권복지

박상보 기자

배타주의 대응

스웨덴 정부는 11월 15일, 외국인혐오증과 극단적 민족주의가 일고 있다고 밝혔다.

스웨덴 정부는, 본 현상을 극복하기 위해 배타주의에 대한 지식ㆍ교육ㆍ연구ㆍ조정ㆍ지속적인 관찰ㆍ예방활동 등이 필요한 시기라고 밝혔다.

스웨덴 정부는, 외국인혐오증과 극단적 민족주의를 진지하게 다뤄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 대한민국은 제주도 예멘 난민 문제로 제노포비아가 심화된 바 있다.

 

본 '복지강국 복지보도자료'는, 복지강국들의 최신 보도자료 중 복지에 관한 자료를 선별하여 보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