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정부-청와대] 2019.11.19.화 | 안전복지

박광순 선임기자

대성호 인명구조 총동원 지시

청와대는 19일, 19일 오전 제주 인근 대성호 화재 및 침몰사고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의 가용 가능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하여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높은 파고와 차가운 수온으로 신속한 구조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행정안전부 장관과 해양수산부 장관이 해경ㆍ해군ㆍ지자체 등 관련 기관과 합동 구조 활동이 효율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라고 지시했음을 밝혔다.

청와대는, 피해자 가족들에게도 연락하여 수색 및 구조 활동 진행상황을 최대한 신속하게 알려주고 지원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한편, 대성호는 갈치잡이 어선인데 12명의 선원이 탑승한 상태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19일 약 오전 7시 제주해양경찰서에 접수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본 '문재인정부 복지소식'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18부처 5처 2원 4실(대통령비서실ㆍ국가안보실 제외) 6위원회'의 당일 보도자료 중 복지에 관한 자료를 선별하여 보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