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정부-국가인권위원회] 2020.3.4.수 | 장애인복지

박상보 기자

중증장애인거주시설 내 폭행ㆍ폭언ㆍ학대

국가인권위원회는 3일 보도자료를 통해, 중증장애인거주시설 이용자를 때리고 괴롭힌 시설 종사자 5명을 폭행 및 장애인학대 혐의로 검찰총장에게 수사의뢰하고, 해당 시설에 대해 폐쇄조치 등 행정처분할 것을 해당 지자체장에게 권고했다고 밝혔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시설 종사자 5인이 폭행ㆍ폭언ㆍ학대 등을 일삼았다고 밝혔다.

한편, 일부 장애인 단체들은 장애인의 '탈시설'을 주장하고 있다. 집단시설이 아닌 사회에서 생활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어야 한다는 것.

 

본 '문재인정부 복지소식'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18부처 5처 2원 4실(대통령비서실ㆍ국가안보실 제외) 6위원회'의 당일 보도자료 중 복지에 관한 자료를 선별하여 보도합니다(가나다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