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정부-국가인권위원회] 2020.3.9.월 | 생활복지

박광순 선임기자

확진환자 내밀한 사생활 정보 노출

국가인권위원회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가 확진환자의 이동경로를 알리는 과정에서 내밀한 사생활 정보가 필요 이상으로 과도하게 노출되는 사례가 발생하는데 대해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국가인권위원회는, 확진환자 개인별로 방문 시간과 장소를 일일이 공개하기 보다는 개인을 특정하지 않고 시간별로 방문 장소만을 공개하는 방안 등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구 거주 사실을 숨긴 채 서울백병원에 입원했다가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된 78세 여성 환자를 두고 사회적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본 '문재인정부 복지소식'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18부처 5처 2원 4실(대통령비서실ㆍ국가안보실 제외) 6위원회'의 당일 보도자료 중 복지에 관한 자료를 선별하여 보도합니다(가나다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