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정부-국가인권위원회] 2020.5.8.금 | 건강복지ㆍ인도주의복지

박상보 기자

농성자 음식물 등 공급 권고

국가인권위원회는 8일 보도자료를 통해, 재개발 현장 농성자들의 인권침해에 대한 긴급구제 진정을 조사한 결과 회복하기 어려운 피해발생의 우려가 인정된다고 보아, 관계기관인 자치단체장과 경찰서장에게 긴급구제조치를 권고했다고 밝혔다.

국가인권위원회는, 경찰 및 조합에게 필요한 약과 음식물이 원활히 반입될 수 있도록 조치할 것, 농성자들이 외부와 소통할 수 있도록 휴대전화 배터리를 반입할 수 있도록 해 줄 것, 단전·단수가 해결될 수 있도록 조치해 줄 것을 요청하였고, 음식물 및 약 반입에 관련된 사항은 조치되었다고 밝혔다.

국가인권위원회는, 건물 내 고령의 농성자들이 있음에도 농성 초기에 조합이 음식물 및 식수의 반입을 차단하였고, 농성자 중 일부는 고혈압 등 지병이 있었으나 이들에게 필요한 약 반입이 차단되었었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중앙지법은 2017년에 농성장 물품을 수거하다 노조원들에게 상처를 입힌 경찰에 손해배상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선고한 바 있다.

 

'본 '문재인정부 복지보도자료'는, '문재인 정부 청와대 18부처 5처 2원 4실(대통령비서실ㆍ국가안보실 제외) 6위원회'의 당일 보도자료 중 복지에 관한 자료를 선별하여 보도합니다.